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언론보도

  • 재활과 요양 한번에 가능한 파주시티요양병원 개원 [한국경제]
    경기 파주에 재활과 요양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파주시티요양병원(김진수 이사장)이 문을 열었다. 현행 의료체계에서 회복기 재활 치료에 집중하기가 쉽지 않다. 수술을 받은 병원에서 입원 기간이 1~2개월 지나면 병원을 옮겨야 하기 때문이다. 이 병원은 재활을 담당하는 요양병원이라는 새로운 컨셉으로, 입원 후 쉬며 시간을 보내는 기존 요양병...
    2018.10.01
  • '재활과 요양'을 한 곳에서…파주시티요양병원 개원 [부산일보]
    수도권 북부 파주에 재활과 요양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는 파주시티요양병원이 최근 개원했다. 파주시티요양병원은 중증 질병이나 사고⋅외상으로 인한 후유증을 재활을 통해 극복하고, 신체 기능을 최대한 회복해 가정과 사회로 돌아갈 수 있도록 돕는다. 입원 후 쉬며 시간을 보내는 기존 요양병원과는 달리 재활과 요양이라는 두 가지 역할을 담당하...
    2018.10.01
  • 파주시티요양병원 개원‥ 제1목표 '재활 후 집으로' [메디파나뉴스]
    141병상 규모에 최신 재활장비 갖춰…재활과 요양 두 가지 역할 현행 의료체계에서 회복기에 재활을 집중하기는 쉽지 않다. 최초 수술을 받은 병원에서 입원 기간이 1~2개월 지나면 다시 병원을 옮겨야 하는 게 현실이기 때문이다. 입원은 길지만 집중 재활을 못해 다시 가정이나 사회로 돌아가지 못하고 이 병원 저 병원을 전전하는 일이 다반사다. ...
    2018.10.01
  • '재활과 요양을 한곳에서’ 파주시티요양병원 개원 [한경비즈니스]
    (사진) 파주시티요양병원 전경[한경비즈니스 = 이홍표 기자] 현행 의료체계에서 회복기에 재활을 집중하기는 쉽지 않다. 최초 수술을 받은 병원에서 입원 기간이 1~2개월 지나면 다시 병원을 옮겨야 하는 게 현실이기 때문이다. 입원은 길지만 집중 재활을 못해 다시 가정이나 사회로 돌아가지 못하고 이 병원 저 병원을 전전하는 일이 다반사다. 환자들 사이...
    2018.10.01
TOP